통기타에 문제 생기면 누구한테 물어 봐야 해?
현재위치 : Home > 통기타상품 > 액세서리 구매가이드 >

액세서리 구매가이드

통기타에도 꾹꾹이를 물려보자 #2 - 다이렉트 박스 사용하기
글쓴이 : 보나 날짜 : 2011-10-18 (화) 16:08 조회 : 8164

앞선 글에서 이펙터의 종류와 각각의 이펙터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아주 간략하게 알아보았습니다.
오늘 시간에는 이펙터 만큼이나 중요한 다이렉트 박스(D.I.)에 대해서 알아보려구 해요.

D.I.는 이펙터와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만 어쿠스틱 기타에서는 가장 필요한 장비이기 때문에 제일 먼저 살펴보려고 합니다.
내용중에는 전기와 회로에 관한 이야기들이 나오기 때문에 조금 어려워질 수도 있지만, 저도 어려운 걸 싫어하기 때문에(ㅋ) 최대한 쉽게 이해하실 수 있도록 풀어서 이야기할게요~^^

이펙터, 프리앰프에 대해 알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이펙터 알아보기]   [프리앰프 사용하기]



D.I.가 필요한 상황은?


요즘엔 공연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인지 픽업 기타를 찾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앰프에 연결해서 사용하시려고 하기 때문이죠.
소규모 공연이야 앰프하나로도 커버가 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는 메인 스피커에 기타 앰프를 연결해야 합니다.
혹은 앰프가 없는 경우에 기타를 믹서에 바로 연결해서 메인 스피커로 소리가 나게 해야죠.

이때, 기타와 믹서사이에, 또는 앰프와 믹서사이에 연결해야 하는 장비가 D.I.입니다.
보통 많은 분들이 D.I.의 중요성을 잘 모르셔서 기타를 그냥 연결하는 경우를 정말 많이 봐왔는데요
앞으로 이야기 되어지는 것들을 보시면 공연을 하시는 분들에게는 "D.I.가 꼭 필요하구나"하는 것을 알게 되실 거에요.

그럼 D.I.가 어떤 것인지 알아야 겠죠?

D.I.란?




D.I.란 간단히 이야기하면 악기의 신호를 믹서가 잘 받아들일 수 있게하는 장비입니다.
일단은 이렇게만 알아두시고, 앞으로의 이야기를 보시게 되면 좀 더 쉽게 이해가 되실 것 같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간단히는 이 정도만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아요~^^

그럼 D.I.가 하는 역할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첫째, 언밸런스 신호를 밸런스 신호로 바꿔주는 역할을 합니다.
일반적으로 기타에 사용하는 케이블은 55케이블이죠.
55 케이블은 불평형 신호(언밸런스)입니다.
캐논 케이블(XLR)이 평형신호(밸런스)이죠.

언밸런스 신호는 노이즈가 많고, 출력이 세구요.
밸런스 신호는 노이즈가 적고, 출력도 작습니다.

언밸런스 신호의 출력을 믹서에 바로 연결하게 되면 라인이 짧은 경우에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지만, 라인이 길어지면(3M이상) 노이즈가 많아지게 됩니다.
원리를 간단히 말씀드리면 언밸런스 신호는 접지가 두개이고 밸런스 신호는 접지가 세개이기 때문이죠.
(더 자세히 들어가면 어려워지기 때문에 오늘은 여기까지만..^^;)

"그럼 55-캐논으로 변환된 잭을 믹서에 연결하면 되지 않나요?"라고 물어보실 수도 있지만, 단순히 라인을 바꾼다고 해결되는 문제는 아니에요.
그렇게 연결해도 노이즈는 살아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노이즈를 상쇄해 줄 기기가 필요하게 되는데, 그게 바로 D.I.입니다.


두번째, 하이 임피던스 값을 로우 임피던스 값으로 바꿔주는 역할을 합니다.
임피던스란 회로사이에 걸리는 저항인데, 쉽게 생각하면 장비에서 출력되는 신호의 세기라 생각하면 됩니다.
볼륨과는 조금 다른 개념인데, 악기를 장비에 연결했을 때 출력으로 뽑아지는 값이라 생각하시면 돼요.

일반적으로 악기는 하이 임피던스(약 10KΩ)라 이것을 믹서에 바로 연결하게 되면, 노이즈에도 취약하고 믹서에서의 입력신호가 작아집니다.
최악의 경우는 믹서가 망가질 수 도 있어요.
이럴때는 다이렉트 박스를 이용해서 로우 임피던스(약 400 Ω)로 바꿔주면 노이즈도 없이, 믹서에 영향을 주지 않고 악기를 연주할 수 있게 되죠.


셋째, 믹서의 팬텀파워로 부터 악기를 지켜줄 수 있습니다.
악기 중에는 외부의 전원이 필요한 것들이 있습니다(예를들면 콘덴서 마이크 같은 것들이죠..).
팬텀 파워란 이런 외부의 전원이 필요한 악기들에게 믹서로부터 일종의(가상) 전원을 공급해 주는 것인데, 팬텀파워가 필요없는 장비에 팬텀파워를 공급하게 되면 장비가 망가지는 경우가 있어요.

얼마전에 저의 지인이 D.I.없이 믹서에 바로 기타를 연결했다가 픽업이 타버리는 상황이 생겼어요.
그래서 픽업을 수리하고, D.I.를 사갔었죠.
기타를 믹서에 바로 연결한다고 100% 픽업이 타버린다고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팬텀파워를 통해 들어오는 전원이 픽업을 때리게 되기 때문에 망가질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D.I.를 사용하게 되면 이런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게되죠.
최악의 상황에서는 D.I.가 타버리게 되지 기타 픽업이 타지는 않게 되거든요.
물론 그럴 일은 거의 없습니다만 간혹 그런 경우가 생기기도 해요.


넷째, 보다 나은 사운드를 위해(노이즈 제거).
D.I.를 사용하게 되면 그냥 믹서에 연결했을 때 보다 더 나은 사운드로 연주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게 귀에 확연히 차이가 날 정도는 아니지만 확실히 연주의 감이 달라져요.

위에서도 이야기 드렸지만 D.I.를 사용하게 되면 노이즈를 제거할 수 있습니다.
노이즈는 단순히 케이블만의 문제는 아니고, 공연을 하는 곳의 전기와도 관련이 있습니다.

D.I.에는 거의 모든 기기마다 Ground/Lift 설정이 있습니다.
이 설정 버튼은 접지에 의한 노이를 제거해 주는데요.
각각의 건물마다 전기의 배선이 다를 수 있습니다.
이 때 그라운드와 리프트버튼을 이용하면 전기의 접지에 의한 노이즈를 없앨 수 있어요.


D.I.의 종류

D.I.의 종류에는 크게 액티브 D.I.패시브 D.I.가 있어요.
이 방식에 따라서 사운드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간단하게 설명해 드리자면 건전지를 끼우는 것이 액티브, 그렇지 않은 것이 패시브방식입니다.
사진에서는 위쪽이 패시브, 아래쪽이 액티브 D.I.에요.

패시브 방식은 회로가 간단하기 때문에 가격도 저렴하고, 기타의 내추럴한 사운드를 들려줍니다.
액티브 방식은 회로가 복잡해서 일반적으로 패시브 D.I.에 비해 가격이 비싸집니다.
하지만 그만큼 안정감있는 사운드를 들려주지요.


다른 종류로는 이렇게 꾹꾹이 스타일의 D.I.도 있습니다.
이 모델은 액티브 타입이고, 2채널 연결이 가능하기 때문에, 두가지의 장비를 입력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어요.





또한 고가의 가격대로 눈을 돌리면 L.R.Baggs의 베뉴라는 제품도 있는데요.
이 모델은 어쿠스틱 기타 전용 D.I.입니다.
사진에 보시는 것처럼 프리앰프 기능도 내장되어 있어서 원하는 사운드를 마음대로 만질 수 있는 장점이 있어요.


결론적으로..

위에서 부터 뭔가 어려워 보이는 듯한 얘기들을 계속 해서 잘 이해가 되지 않으실 수도 있겠는데요.
알고보면 그렇게 어려운 이야기는 아닙니다.

결론적으로 말씀을 드린다면 D.I.는 높고 불안정한 입력을 낮고 안정된 입력으로 바꿔주는 장비입니다.
게다가 잡음도 없애주지요.
그리고 악기와 믹서의 중간에서 서로를 보호해 주는 역할도 합니다.

많은 분들이 이런 D.I.에 대해서 잘 모르시고, 얼핏 듣기는 했어도 필요성을 모르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으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제는 D.I.가 어떤 용도라는 것을 알게 되셨을 텐데요.
앞으로는 D.I.를 사용하셔서 안정적이고 좀 더 나은 사운드로 기타연주를 하시게 되길 바라겠습니다.^^


베링거 DI 100
베링거 DI100
- 많은 엔지니어들의 사용하여 더욱 인정받고 사랑받는 액티브 D.I.

SE-DI2
2채널 다이렉트박스
- 밸런스 신호로 잡아주어 음향시스템과 스피커를 보호합니다.
- 꾹꾹이 스타일의 액티브 D.I.입니다.

EWI FDB-101
1채널 다이렉트 박스
- 1채널의 패시브 D.I.입니다.

EWI FDB-202
2채널 다이렉트 박스
- 2채널의 패시브 D.I.입니다.

글랜굴드 2011-10-18 (화) 20:26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보나 2011-10-19 (수) 10:27
도움이 되셨다니 저도 즐겁습니다.^^
켄지 2011-10-18 (화) 21:03
제가봐도 정말 좋은 정보네요. ㅋㅋ
보나 2011-10-19 (수) 10:27
더 좋은 걸 머리에서 짜내는 중임미다~ㅋ^^
작은제자 2011-10-20 (목) 12:55
음~ 좋네요 ㅋㅋ 여러 아는 사람들로 부터 들었던 (켄지님 포함 ㅋㅋ)
"기타의 픽업을 믹서에 바로 연결하는 것"에 대해 ㅋㅋ
사실 바로 얼마전에 디아이가 없어 믹서에 55케이블로 바로 연결했던
상황이 었었죠 ㅎㅎ 암튼 감사합니다 ^^
보나 2011-10-20 (목) 13:02
가능하면 앰프에 연결하시고, 어쩔 수 없는 경우에는 D.I.를 통해서 연결하세요~^^
스누피2 2011-10-20 (목) 18:27
이거 공연하는 분만 필요한거죠?
어렵네요 @_@

아이폰에도 이런 앱들 있던데... 
어케쓰는지 몰라서 

막 전문적인듯 
보나 2011-10-21 (금) 09:47

D.I.는 공연 할 때 필요하기도 하고, 녹음할 때 사용하기도 합니다.
집에 작은 믹싱 콘솔이 있다면 거기에 기타를 물릴 때 D.I.를 사용해서 연결하시면 됩니다.

거북소년 2011-10-30 (일) 15:08
그럼 케논잭이 연결되서 캐논라인을 직접 연결할수있는 픽업을 쓰는기타
ex)crefter 프래티넘플러스,어메이즈플러스...등
도 DI를 써야하나요.?????

위에서 하신 말씀을 제 소견으로 분석하면
이렇게 케논잭과 55잭 구멍이 다 달린기타는
접지가 3개인 밸런스와접지가 2개인 언밸런스 잭이 다 달려있기때문에
믹서나 픽업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말로 들리는데요......

제 기타가 프래티넘플러스 인데.
확실히 55를 꽂고 캐논변환잭을 사용해서 믹서에 연결하면 지저분한소리가 나긴 했지만

캐논을 기타에 바로 꽂아서 믹서에 연결한소리때와
55라인에 DI를 사용해 믹서에 연결한 소리를 비교했을땐
오히려 DI를 사용한소리가 DI에서 전달력이 줄어들어서 오히려 캐논을 기타에 꽂았을때에 더 분명하고 선명한 이쁜소리가 들렸었거든요.ㄷㄷㄷㄷ
보나 2011-10-31 (월) 15:24

네 그부분에서 궁금해 하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요.
먼저 기타에 장착이 되는 캐논(XLR)부분은 D.I.로서의 개념은 아닙니다.
단지 캐논라인을 연결만 할 수 있는 것이지요.
회로자체가 D.I.의 역할을 하도록 제작되지 않았습니다.

물론 밸런스대 밸런스 신호로 전달해 주지만 임피던스 자체가 크기 때문에 결국은 D.I.를 사용해서 로우 임피던스로 바꿔줘야 합니다.

사용하셨던 경우처럼 볼륨은 D.I.를 사용하지 않았을 때 더 커질 수가 있습니다.
그건 D.I.에서 상쇄되는 신호가 없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그게 더 좋은 사운드라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귀로 듣기에는 더 좋게 들릴 수 있지만, 실제로 녹음을 해보면 그 차이를 느낄 수 있거든요.

또 어떤 D.I.를 사용하셨느냐에 따라서도 음질이 달라질 수 있는데요.
사용하시는 장비가 어떤 것이냐에 따라서도 사운드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거북소년 2011-11-07 (월) 23:43

아...
감사합니다.ㅋ

댓글 입력을 위해서 로그인을 해 주시기 바랍니다.

[기타부품] 사운드에 때깔을 입히는 톤에이드 프리미엄 브릿지핀
- 켄지 | 11-04 | 2394
습도관리를 위한 케이스고르기 +2
- 때근 | 07-08 | 2317
기타줄이 잘 끊어지는 이유? 2. 상하현주를 확인해봅시다! +1
- 때근 | 07-08 | 2595
기타 버징 해결하기 - 스트링볼과 상현주 +1
- 때근 | 07-08 | 2483
기타 버징 해결하기 - 기타줄과 프렛, 코드운지
- 때근 | 07-08 | 2677
기타 버징 해결하기 - 건조한 기타의 버징
- 때근 | 07-08 | 2559
기타 버징 해결하기 - 넥이 휘었을때 +3
- 때근 | 07-08 | 3024
기타줄이 잘 끊어지는 이유? 1. 헤드머신 기둥을 살펴보자.
- 때근 | 07-08 | 2289
[기타부품] 사계절 사용가능한 습도관리용품 +2
- 때근 | 07-08 | 1969
[겨울] 기타습도 관리의 오해와 습도관리법
- 때근 | 07-08 | 2511
[겨울] 기타습도 관리의 개념과 증상
- 때근 | 07-08 | 1952
[겨울] 습도관리.쉽게 해보자 (기타가 건조할 때 생기는 현…
- 때근 | 07-08 | 2248
[여름]통기타 습도관리 방법! (습할 때 기타 관리하기) +5
- 때근 | 07-08 | 2545
투명함이 매력! 투명 픽가드 +13
- 켄지 | 07-12 | 5808
튜너+메트로놈, 만능재주꾼 MCT-400 +6
- 켄지 | 03-12 | 5262
마틴 기타줄의 종류와 시리즈 설명~
- 켄지 | 02-29 | 8026
[기타부품] 헤드머신 돌아가는게 뻑뻑하다면?
- 때근 | 07-09 | 2426
[피크] 피크케이스를 붙이기 좋은 위치는?
- 때근 | 07-09 | 3068
[기타부품] 기타케이블? 마이크케이블? 케이블의 종류와 특성
- 때근 | 07-09 | 3055
[기타부품] 통기타 픽업의 용도와 픽업용어 (통기타 EQ 정복하기!)
- 때근 | 07-09 | 3065
[기타부품] 10mm 패딩, 20mm 패딩이 무슨뜻일까?
- 때근 | 07-08 | 2470
[카주] 카주가 소리가 안난다구요? 카주 수리하는 방법!
- 석구 | 07-09 | 6231
[기타부품] 통기타에도 꾹꾹이를 물려보자 #3 - 프리앰프 사용하기 +6
- 보나 | 10-24 | 7416
[기타부품] 통기타에도 꾹꾹이를 물려보자 #2 - 다이렉트 박스 사용하기 +11
- 보나 | 10-18 | 8165
[기타부품] 통기타에도 꾹꾹이를 물려보자 #1 - 이펙터 알아보기. +16
- 보나 | 10-13 | 7240
[기타부품] 상황에 맞게 스탠드를 사용하자! +3
- 석구 | 06-13 | 5417
[기타부품] 연주를 편하고 정확하게 하고 싶다면?
- 석구 | 06-13 | 4540
[기타부품] 작업시간을 더 빠르게~ 셋팅공구들! +3
- 석구 | 06-12 | 5424
[기타부품] 습도계 믿을 수 있을까? +2
- 석구 | 06-05 | 5586
[기타부품] 계절별 사용가능한 습도관리 용품! +2
- 석구 | 06-04 | 6260
[외관관리] 기타줄을 오래사용하는 방법! +2
- 석구 | 05-31 | 6193
[기타부품] 통기타에게 있어 앰프란? +6
- 켄지 | 05-27 | 8467
[기타부품] 습도관리를 위한 케이스 +4
- 석구 | 05-22 | 5602
[기타부품] 긱백은 무엇일까요?
- 석구 | 05-22 | 4986
[기타부품] 재질별 스트랩의 차이와 특징!
- 석구 | 05-20 | 5687
[기타부품] 스트랩의 구조와 기능은? +1
- 석구 | 05-20 | 6078
[기타줄] 기타줄의 교체시기는 어떻게 될까요? +1
- 석구 | 05-16 | 12043
[기타줄] 기타줄의 종류를 알아보겠습니다!
- 석구 | 05-15 | 7118
[카포] 카포의 종류에 대해~!
- 석구 | 05-14 | 5772
[기타부품] 기능성 튜닝기는 무엇이 있을까요? +2
- 석구 | 05-13 | 4576
[기타부품] 튜닝기의 종류를 알아봅시다!
- 석구 | 05-10 | 5507
[피크] 캐릭터 피크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4
- 석구 | 05-09 | 4636
[피크] 썸피크와 핑거피크에 대해~
- 석구 | 05-08 | 6625
[피크] 피크의 종류는 어떻게 될까? +2
- 석구 | 05-01 | 5427
[피크] 피크의 재질과 모양을 알아보자! +2
- 석구 | 04-24 | 4579
[카주] 신나는 장난감! 카주!
- 석구 | 04-18 | 4987
[기타줄] 기타줄의 두께를 알아봅시다.
- 때근 | 04-18 | 8380
[기타줄] 기타줄 코팅현이냐 비코팅현이냐! +2
- 때근 | 04-18 | 6227
[카포] 카포 사용법에 대해~
- 때근 | 04-18 | 8759
[기타부품] 픽업에 대해 알아보자! +5
- 켄지 | 03-08 | 8849
 1  2  맨끝
카카오톡으로 문의주세요
02-762-7434